190410-황기환, 미스터 션샤인-변환8메가.mp3
8.38MB

수요일 출근길은 라디오 프로그램인 별별히스토리를 듣는 재미가 있습니다.

FM대행진 4부 코너로 수요일 8시 40분쯤 시작됩니다.

올해 2019년은 2.8운동, 3.1운동,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이 모두 100주년을 맞이하는 해로 기억합니다.

그래서 그런지 출근길 별별히스토리에서는 3월부터 많은 이야기 중에서 유독 꽂히는 단어가 하나 있었습니다.

물론 자세히 알지는 못 하지만, 호기심은 생겼습니다. "파리강화회의"라는 단어가 엄청 많이 나왔습니다.

1차 세계대전 종전으로 개최된 파리강화회의는 참으로 많은 의의를 가지고 있었던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 독립운동과도 관련이 있지만, 듣다보니 노동절과도 관련이 있었습니다.

페이스북에는 녹음파일을 올릴 수가 없기에, 블로그에 올리고 페이스북에 링크를 걸어둡니다.

----------------------------------------------------

페이스북에 쓴 내용인데, 옮겨옵니다.

One Source, multi use.. 


<황기환, 미스터 션샤인의 모델>

2019년 4월 10일 수요일

별별 히스토리 방송분 요약입니다.

방송이 4월 10일. 신문은 5월 7일에 나왔네요. 광고기는 하지만요.

--------------------------

미스터 션샤인이라는 드라마가 있었다고 합니다.

저는 아직 한 편도 못 봤습니다만....

 

1919년은 우리나라 역사에 참 큰 영향을 미친 해인 것 같습니다. 별별 히스토리에서는 3월부터 시작해서 얼마 전까지 계속 강조되는 것이 있었습니다.

3.1절과 파리강화회의.

 

특히 파리강화회의와 관련해서 많은 이야기를 몇 주에 걸쳐 진행했습니다. 날짜제한으로 아쉽게도 다시 듣기가 안 되더군요.

아쉽지만... 곰녹음기를 이용해서 녹음을 해서 올리려고 하는데... 페북은 그것이 안 됩니다. 블로그에 올려서 들려드릴까 합니다.

 

황기환 선생은 1904년 하와이로 이민 후,

1차 세계대전 때 미군에 자원입대, 유럽전선에서 근무를 했다고 합니다.

 

종전후, 대한민국 임시정부 파리위헌부에 합류해서, 영국과 프랑스 내 친한파를 구축했답니다. 유학오는 유학생들도 챙기고요.

 

미국으로 귀국 후, 1923년 4월 19일 심장마비로 사망해서, 그 이후의 활약은 아쉽게도 볼 수 없었다고 합니다.

 

이 이야기는 2018년 발굴된 이야기라고 합니다.

 

황기환 선생의 묘는 뉴욕에서 2010년 발견되었다고 합니다.

---------------------------------------------

 

별별 히스토리를 듣는 수요일 아침 출근길은 참 좋습니다.

모르는 것을 알 수 있고, 퍼즐의 조각들을 맞춰나가는 것 같아서 말이죠.

 

4월 10일 방송 앞뒤로 많은 재미있는 이야기들이 있는데, 정리를 하나씩 해야겠습니다.

 

Posted by 열심히 달리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오는 건 순서가 있지만, 가는 건 순서가 없다는 말이 있지만.

무협소설의 거장 김용 선생은 94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다.

난 영웅문 1부, 2부, 3부, 소호강호 만 읽었다.

다른 소설도 읽어봐야겠다고 생각한다.

'부고란'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8.10.30 김용 세상을 뜨다.  (0) 2018.10.31
잡스 1주년, 벌써 1년?  (2) 2012.10.05
배우 어네스트 보그나인 2012-7-8  (0) 2012.07.12
부고란을 만들어볼까?  (0) 2012.07.12
Posted by 열심히 달리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16년 12월 6일. 문득 한 가지 생각이 떠올랐다. 아마 핸드폰으로 인터넷을 하다가, 보훈처 배너를 봤을 것 같다.

궁금했던 것이 있었다. 국립묘지의 묘비는 왜 글자 먹물의 진하기가 다를까? 어떤 것은 희미하고, 어떤 것은 진하고....

그러던 참에 보훈처로 전화를 했다. 묘비는 보훈처에서 관리하는 것이 맞지만, 서울 동작동에 있는 국립현충원은 국방부에서 직접 관리한다고 했다. 상징성이 매우 크기 때문이란다.

그래서 부탁을 했다. 묘비에 먹물 좀 채워달라고, 그러고는 연락을 달라고 했다.

16년 12월 12일 월요일에 문자로 사진이 왔다. 먹물 보충 했다고.

생각보다 빠르게 처리를 해줬다. 고마웠다.

이 묘에 대한 사연은 2011년 신문을 볼 때 확인했던 사연이었고, 2013년에 처음 방문했었다. 기억이 가물가물한데.... 2015년인지, 2016년인지도 한 번 더 갔었는데, 글자가 너무 희미해서, 어떻게 하면 진하게 만들 수 있을까 고민 끝에 전화를 했더니 해결이 되었다. ㅎㅎ

2011년 기사: http://m.chosun.com/svc/article.html?sname=news&contid=2011062000017

2013년 방문기: http://anotherthinking.tistory.com/m/933

두 포스팅에 나오는 묘비를 보면, 글자가 희미하다.

하지만 밑의 사진들은 진하다.

다시 보다가, 기사에서 한 가지 틀린 점을 발견했다. 묘비에는 단기 4384년 10월 16일이라고 쓰여있는데, 기사에는 1951년 10월 16일이라고 써있다고 했다. 같은 날이기는 하지만, 단기를 서기로 바꿨다고 이야기는 해야 하지 않았을까? ^^;



'여러가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오지랖을 부려보다.  (0) 2016.12.14
Posted by 열심히 달리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Yesterday15
Today3
Total344,064

달력

 « |  » 2019.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