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도 오겠다. 일을 빨리 접고서, 금요일 저녁 일탈을 감행했다.
아침까지만 해도 이런 일이 벌어질꺼라고는 예상을 못 했기 때문에, 회원카드도 안 챙겼었다. 전화로 문의하고 사격장으로 직행.

아침에는 비가 온 관계로 신발은 샌달을, 바지는 반바지를 입고, 긴 우산을 질질 끌면서 지하철을 타고 명동으로 갔다.
아주 개성이 강한 복장이었을 것이다. 남들이 보기엔. 하지만 돌아다니면서, 난 땀을 뻘뻘 흘리면서, 윗도리를 반을 젖혔다.

29번째 사격. 한동안 뜸하다가 다시 사격을 하고 싶은 맘이 커졌다.
이번에도 총은 38구경 6인치 루거. 거리는 처음부터 15미터를 놓고 쐈다.

상탄이다.
저번에는 우상탄이 났었는데... 총이 같은지 물어봤다. 총은 여러 자루란다... 아마 저번 총과는 다른 총을 사용한 듯 하다.
하지만, 탄착군이 형성된 것을 보니, 그리 나쁘지는 않다. 아쉽다면 10점에 들어간 거랑, 왼쪽으로 약간 쏠린 9점짜리.
그것만 한 곳으로 더 모였으면 좋았을 뻔 했다. 오히려 91점보다는 90점이 더 좋은  사격이 될 뻔했다.ㅋㅋㅋ

요즘, 007 시리즈의 시작인 '카지노 로얄'과 우리나라에서는 '더불 타켓'이라는 영화로 개봉한 원작소설인 '탄착점'이라는 소설을 번갈아 가면서 읽으려고 한다. 이 두 권은 저번 주 강남역 알라딘 중고서점에서 구입을 했다. 탄착점은 꽤 두께가 있는 소설인데, 왠지 끌려서 샀다. 읽는데 시간이 걸릴 것은 알면서도. ㅎ
007 카지노 로얄
국내도서
저자 : 이언 플레밍(Ian Fleming) / 강미경역
출판 : 느낌이있는책 2006.12.10
상세보기

탄착점
국내도서
저자 : 스티븐 헌터(Stephen Hunter) / 하현길역
출판 : 시공사(단행본) 2010.08.29
상세보기


요즘은 소설이 더 많이 끌린다. 예전에는 잘 안 끌렸는데, 하여간 시작은 했는데, 진도는 꾸물꾸물 나간다. 원인은?? 물론 핸드폰 오락 때문??? ㅡ.ㅡ;

거기서 총알에 대한 이야기를 하나 접해서 사족을 붙이고 끝내려고 한다.
같은 총알이라도, 포탄과 같이 넣은 화약의 양을 조절할 수 있나보다. 포탄은 장약이라고 거리조절할 때 사용하던데...

                                                < 소설 탄착점에서 >

어제 사용한 총알은 38구경에 몇 그레인이 들어있던 총알이었을까???
다음에 갈 때는 더 잘 쏴봐야겠다. ㅎ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특별시 중구 명동 | #주#코리아슛팅클럽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열심히 달리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킴스 2013.09.15 13:4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게 일탈이면...난..맨날 해탈하냐...ㅋㅋ...이건...그냥 취미생활이라고 하는거얌...이...이과출신아...ㅋㅋ

  2. 악랄가츠 2013.09.17 01: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최근 3년간 예비군 훈련가서 사격을 하는데
    정말 귀신같이 만발에 탄착군이 한가운데 제대로 형성이 되는 거예요!
    곰곰히 비결을 생각해보니 카메라 촬영이라는 결론이 나왔습니다! ㅋㅋㅋㅋ
    얼추 총이랑 무게도 비슷하고 항상 손삼각대를 이용하니 호흡 및 자세 교정이 되나봐요!

    • 열심히 달리기 2013.09.17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름 신빙성 있는 결과도출입니다.
      카메라도 총처럼 흔들리지 않는 고정자세가 필요하니까요.
      그럼..... 하는 김에 제가 가츠님이 좋아라할 과제를 하나 내드릴까요???

      카메라 저격수 양성과제.
      일단 망원렌즈를 구입하세요.
      그리고 망원렌즈를 가지고 원거리에 있는 피사체를 흔들리지 않고 찍는 거예요. 어때요...?
      이 양성과정에 들어오게 되면, 비싼 망원렌즈도 구입할 수 있게 되고(완전 핑계!!), 만발이 뭐에요. 억발도 들어가게 될 것 같은데요. ㅎㅎㅎ

      뭐... 그렇다구요... ㅡ.,ㅡ;

      추석 잘 보내세요.
      지금은 경주에 가있겠네요. ㅎ


Yesterday20
Today14
Total353,467

달력

 « |  » 2020.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