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을 보다가 몇 일 전 카레를 먹고 마비증상을 일으킨 사건을 접하게 되었다.
거기서 주목한 것은 '육두구'라고 하는 것이었는데, 어디서 본 것 같았다. 어디서 봤을까?

찾아봤다. 그리고 찾았다.
읽고서는 아주 재미있어서 아마도 포스팅하지 않았을까 하는데, 사이언스 북스에서 출판된 '역사를 바꾼 17가지 화학이야기'라는 책의 시작부분에 나온다.


역사를 바꾼 17가지 화학이야기, 사이언스 북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육두구가 세계지도를 결과적으로 엄청나게 바꿨다. 결과론적으로....


'브레다 조약' 이라는 조약이 책 초반에 몇 번 언급이 된다.
육두구가 역사를 바꾸는데, 이 조약이 필요했다. 자세한 내용은 책을 읽어보면 아주 재미있다.
앞뒤 다 짜르고 말하자면, 네델란드의 뉴암스테르담(새로운 암스테르담)영국의 뉴욕(새로운 요크셔)로 바뀐 것이다. 땅을 주고, 섬을 얻었다. 그 사이에는 엄청난 전투와 살육이 끼어있다고 나와있다.
책이 아주 재미있게 풀어놓고 있기에, 읽어보기를 다시 한 번 권해봅니다. 다른 이야기도 역시 재미있지만, 육두구에 집중해 봅니다.


책은 분자의 유사성, 분자집합의 연과성을 기준으로 나열했다고 합니다. 화학적으로 달라도, 특성이 비슷하거나 유사한 사건과 연결될 수 있는 분자의 연관성을 기준으로 분류했다고 합니다.

미국의 설탕자본이 영국의 산업혁명의 바탕이 되고, 면화로 방적산업이 컸는데, 화학적으로 면화가 설탕의 형 또는 사촌이라는 이야기.


19세기 후반, 독일 화학 산업에서는 <콜타르>에서 만들어진 새로운 염료를 개발했고, 새로운 염료의 화학구조와 유사한 화학구조를 지닌 분자를 이용해서, 세계최초로 인공 항생제를 개발했다고 한다.
콜타르에서 페놀(최초의 소독제)을 만들고, 페놀에서 최초의 인공플라스틱을 만들었고, 페놀은 화학적으로 아이소유게놀(육두구에 있는 방향족 화합물)과 관련된 물질이라는 것이다.

여기서 육두구와 페놀의 연결고리가 만들어진다고 생각된다. 육두구 자체도 참 매력적인데 말인데요.


향신료 이야기에서 오래 전에 들어봤을 포르투갈 항해가 디아고 카오, 바르콜로뮤 디아스, 바스코 다 가마, 제노바인 크리스토퍼 콜럼버스 이야기를 거쳐, 1518년 포르투갈 항해사 페르디난드 마젤란로 이어지면서 향신료 이야기가 이어진다.

마젤란의 항해이야기를 몰랐는데, 개략적인 이야기를 책에서 보게되었네요. 예전에 읽었었는데, 기억이 없네요. ㅎㅎ

5척 작은 배(무슨 배인지는 모륵겠지만), 265명의 선원으로 시작한 여행은 최종 목적지인 스페인 세비야로 3년만에 18명의 생존 선원이 빅토리아 호에 26톤 향신료를 싣고 왔다는 이야기가 있다.
정말 목숨을 건 여행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읽었다. 중간과정은 책에서 확인을 해야 더 재미있지요. 읽어보시라... 재미있는데...
마리나 제도의 괌에도 상륙했었다.

아마 카레를 먹고 마비증상을 일으킨 것과 관련된 것이 나오게 되는 것 같은데, 사진에 밑줄 쳐진 부분을 보게되면,


소량으로 섭취할 수 있는 간에서 효과적인 해독작용이 일어나기 때문.

이론상으놀 특정 향신료를 과다 섭취하면 간에서 일어나는 수많은 시진대사 중 하나에 장애가 온다.

하지만!! 신진대사에 장애가 올 정도가 되려면 엄청난 양을 섭취해야 하는데, 이것은 일어나기 매우 어려운 일이므로 우리가 향신료 과다 섭취를 걱정할 필요는 없을 듯하다.


물론 천연상태에서는 그렇겠지만, 화학적으로 추출, 농축한 것이라면 미량으로도 이야기는 달라질 거라고 생각이 들기도 한다.

역사를 바꾼 17가지 화학이야기, 사이언스 북스. 48-49쪽



중국에서는 류머티즘과 위통

동남아시아에서는 설사와 복통

유럽에서는 최음제와 마취제로, 그리고 흑사병 예방약으로 쓰였다고...


역사를 바꾼 17가지 화학이야기, 사이언스 북스

알 수 없는 신진대사 경로를 통해, 암페타민으로 전환될 가능성이 있다고..


몇 페이지의 책을 통해서, 육두구를 다시 만났는데, 아주 재미있다.


이런 가능성 때문에 같은 곳에서 카레를 먹은 다수가 병원신세를 졌을까, 아니면 다른 원인이 있을까, 궁금함만 남는다.


먹는 걸로는 장난치지 맙시다. 맘놓고 먹게 쫌....

Posted by 열심히 달리기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1467590731 2016.07.04 09:0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정보 잘보고 갑니다

  2. 2016.07.07 19:5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3. 2016.07.07 19: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잉그리트 2016.08.07 13: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강가 카레를 너무 좋아해서 먹었는데 두번을 심하게 어지러워 눈을 감아도 핑핑 돌았던경험이 있었답니다 육두구 때문인줄 몰랐지만 향신료때문이라고 막연히 생각했지요 근데 같이먹은 신랑과 아들은 멀쩡 했다는거죠 ㅠㅠ 체질에 따라 다른가보더라구요 너댓시간이 지나서 어지럼증이 가라앉긴했지만 지구가 다 돌고 있었다는....엘리멘트리 라는 미드에 육두구라는게 시체를 녹이는 원료로 나와서 검색해봤다가 알게됐답니다 ㅎㅎ(같은건 아닌것 같아요)

    • 열심히 달리기 2016.08.07 1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시체를 녹이는지는 않겠죠?
      하여간 이렇게 연결되는 것이 신기해요.

      하나의 물질을 두고서 풀어내는 것이요.

      어떤 쪽은 육두구라는 향신료로 영토 이야기를, 어떤 쪽에서는 첨가물로 어지럼증을.
      알아갈수록 재미있네요.

  5. Deborah 2016.11.11 0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번에 인도식당에 가서 카레 먹었어요. 참 맛있더군요. 오랜만에 인사 올려요


Yesterday21
Today3
Total344,471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