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을 보다가 몇 일 전 카레를 먹고 마비증상을 일으킨 사건을 접하게 되었다.
거기서 주목한 것은 '육두구'라고 하는 것이었는데, 어디서 본 것 같았다. 어디서 봤을까?

찾아봤다. 그리고 찾았다.
읽고서는 아주 재미있어서 아마도 포스팅하지 않았을까 하는데, 사이언스 북스에서 출판된 '역사를 바꾼 17가지 화학이야기'라는 책의 시작부분에 나온다.


역사를 바꾼 17가지 화학이야기, 사이언스 북스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육두구가 세계지도를 결과적으로 엄청나게 바꿨다. 결과론적으로....


'브레다 조약' 이라는 조약이 책 초반에 몇 번 언급이 된다.
육두구가 역사를 바꾸는데, 이 조약이 필요했다. 자세한 내용은 책을 읽어보면 아주 재미있다.
앞뒤 다 짜르고 말하자면, 네델란드의 뉴암스테르담(새로운 암스테르담)이 영국의 뉴욕(새로운 요크셔)로 바뀐 것이다. 땅을 주고, 섬을 얻었다. 그 사이에는 엄청난 전투와 살육이 끼어있다고 나와있다.
책이 아주 재미있게 풀어놓고 있기에, 읽어보기를 다시 한 번 권해봅니다. 다른 이야기도 역시 재미있지만, 육두구에 집중해 봅니다.


책은 분자의 유사성, 분자집합의 연과성을 기준으로 나열했다고 합니다. 화학적으로 달라도, 특성이 비슷하거나 유사한 사건과 연결될 수 있는 분자의 연관성을 기준으로 분류했다고 합니다.

미국의 설탕자본이 영국의 산업혁명의 바탕이 되고, 면화로 방적산업이 컸는데, 화학적으로 면화가 설탕의 형 또는 사촌이라는 이야기.


19세기 후반, 독일 화학 산업에서는 <콜타르>에서 만들어진 새로운 염료를 개발했고, 새로운 염료의 화학구조와 유사한 화학구조를 지닌 분자를 이용해서, 세계최초로 인공 항생제를 개발했다고 한다.
콜타르에서 페놀(최초의 소독제)을 만들고, 페놀에서 최초의 인공플라스틱을 만들었고, 페놀은 화학적으로 아이소유게놀(육두구에 있는 방향족 화합물)과 관련된 물질이라는 것이다.

여기서 육두구와 페놀의 연결고리가 만들어진다고 생각된다. 육두구 자체도 참 매력적인데 말인데요.


향신료 이야기에서 오래 전에 들어봤을 포르투갈 항해가 디아고 카오, 바르콜로뮤 디아스, 바스코 다 가마, 제노바인 크리스토퍼 콜럼버스 이야기를 거쳐, 1518년 포르투갈 항해사 페르디난드 마젤란로 이어지면서 향신료 이야기가 이어진다.

마젤란의 항해이야기를 몰랐는데, 개략적인 이야기를 책에서 보게되었네요. 예전에 읽었었는데, 기억이 없네요. ㅎㅎ

5척 작은 배(무슨 배인지는 모륵겠지만), 265명의 선원으로 시작한 여행은 최종 목적지인 스페인 세비야로 3년만에 18명의 생존 선원이 빅토리아 호에 26톤 향신료를 싣고 왔다는 이야기가 있다.
정말 목숨을 건 여행이야기를 흥미진진하게 읽었다. 중간과정은 책에서 확인을 해야 더 재미있지요. 읽어보시라... 재미있는데...
마리나 제도의 괌에도 상륙했었다.

아마 카레를 먹고 마비증상을 일으킨 것과 관련된 것이 나오게 되는 것 같은데, 사진에 밑줄 쳐진 부분을 보게되면,


소량으로 섭취할 수 있는 간에서 효과적인 해독작용이 일어나기 때문.

이론상으놀 특정 향신료를 과다 섭취하면 간에서 일어나는 수많은 시진대사 중 하나에 장애가 온다.

하지만!! 신진대사에 장애가 올 정도가 되려면 엄청난 양을 섭취해야 하는데, 이것은 일어나기 매우 어려운 일이므로 우리가 향신료 과다 섭취를 걱정할 필요는 없을 듯하다.


물론 천연상태에서는 그렇겠지만, 화학적으로 추출, 농축한 것이라면 미량으로도 이야기는 달라질 거라고 생각이 들기도 한다.

역사를 바꾼 17가지 화학이야기, 사이언스 북스. 48-49쪽



중국에서는 류머티즘과 위통

동남아시아에서는 설사와 복통

유럽에서는 최음제와 마취제로, 그리고 흑사병 예방약으로 쓰였다고...


역사를 바꾼 17가지 화학이야기, 사이언스 북스

알 수 없는 신진대사 경로를 통해, 암페타민으로 전환될 가능성이 있다고..


몇 페이지의 책을 통해서, 육두구를 다시 만났는데, 아주 재미있다.


이런 가능성 때문에 같은 곳에서 카레를 먹은 다수가 병원신세를 졌을까, 아니면 다른 원인이 있을까, 궁금함만 남는다.


먹는 걸로는 장난치지 맙시다. 맘놓고 먹게 쫌....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열심히 달리기
티스토리를 스마트폰으로 페북을 시작하고 난 이후로 소홀히 했다.
접근성 때문에. 근데, 앱도 있었네?
이렇게 곧바로 할 수 있으면 다시 블로그의 시대가 올 수 있겠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메모' 카테고리의 다른 글

티스토리 앱을 깔다  (2) 2016.04.15
2013년 명동사격장 사격대회 안내  (7) 2013.12.24
2012년 7월 24일의 메모  (0) 2012.07.24
2012년 7월 19일의 메모  (0) 2012.07.19
2012년 6월 30일의 메모  (1) 2012.06.30
2012년 6월 25일의 메모  (2) 2012.06.25
Posted by 열심히 달리기

아침에 스마트폰으로 페이스북을 하다가 성제환의 '르네상스 예술 여행' http://m.mk.co.kr/dbplus/mzine/2929 이라는 글을 읽게 되었다.


글의 내용은 원문을 읽어보면 더 정확하게 알게 되겠지만, 피렌체 르네상스 시대 메디치 가문의 '위대한 로렌초'의 신격화와 관련한 이야기로 시작되었다.


성경의 이상향인 '에덴동산'이 있다면, 르네상스 시대의 이상향인 '아르카디아'가 있어, 그것을 그리는 작업이 있었다는 배경도 알게되었다. 에덴 vs. 아르카디아.


두 개의 그림이 같은 곳을 그리고 있음에도 의도에 따라 다르게 그려졌고, 등장인물들이 달랐다.

사진 1. 판의 궁전, 루카 시뇨렐리


사진2. 전원의 합주, 조르조네



위 2개의 사진을 보고, 같은 곳을 그렸다고는 생각하기 힘들 것 같다.

신문 기사를 읽어보면, 첫 번째 그림의 중앙에 있는 앉아있는 판을 볼 수 있는데, 뿔이 달려있다.


판..... 그 이름을 듣는 순간, 내 머리 속에 떠오르는 조각상이 하나 떠올랐다.

무려 10년 전에 본 상인데, 사진이 어디에 있는지 그냥 떠오른다.


10년 전, 그리스 아테네 박물관에서 봤던, 익살스런 판과 아프로디테, 그리고 에로스.




이 조각상을 보고 있으면, 판이 아프로디테에게 몹쓸 짓을 하고 있고, 아프로디테가 신발을 들고 때릴려고 하고 있고, 에로스가 판의 뿔을 잡고 말리려고 하고 있는데, 가장 눈에 띄는 것은 판의 팔근육. 돌에서 어떻게 저런 팔근육을 뽑아낼 수 있었을지가 궁금했다.


더 자세하게 찍은 사진을 보니, 확실하게 판은 웃으면서 아프로디테에게 구애를 하는 것인지, 추파를 던지고 있고, 반면 아프로디테는 싫다는 표정이 얼굴에 나타나는 것 같은데.... 에로스는 웃는 것이 판을 부추기는 것인지, 말리는 것인지 모르겠다.





기사 하나가 예전 기억을 꺼냈고, 얼마전 알라딘 중고서점에서 데리고 온 책을 생각나게 해서, 가져와 봤다.

이런 우연이 있나. 소름이 쫙 올랐다. 책의 작가가 기사를 쓴 사람과 동일인이었다.

신기방기한 일이다. 그래서 카드뉴스로 한 주제로, 한 작가를 꾸준히 읽으라는 것인지 알 것 같았다. 읽어봐야겠다고 데리고 온 책인데. 재미있게 읽겠다. 아직 시작하지 않았지만.



피렌체의 빛나는 순간, 성제환 지음,문학동네


재미있는 그림과 조각과 책의 만남이다.

경제 신문에서 의외로 재미있는 것들을 많이 발견할 수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Creative Commons License
Posted by 열심히 달리기
이전버튼 1 2 3 4 5 ... 253 이전버튼

Yesterday70
Today77
Total262,547

달력

 « |  » 2016.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