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문을 보다보면 부고란이 있다.
각 인생에 사연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신문에 1단이상으로 날 정도면 어느 정도 인생에 있어 이야기가 있지 않았나 싶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 잊혀지는 것도 그렇고, 예전부터 생각했었는데, 오늘에서야 실행에 옮겨본다.

삶과 죽음을 기록한다는 것이 의미있는 기록일수도....있겠다라는 생각을 해본다.

'부고란'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8.10.30 김용 세상을 뜨다.  (0) 2018.10.31
잡스 1주년, 벌써 1년?  (2) 2012.10.05
배우 어네스트 보그나인 2012-7-8  (0) 2012.07.12
부고란을 만들어볼까?  (0) 2012.07.12
Posted by 열심히 달리기
 TAG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버튼 1 2 3 4 이전버튼

Yesterday21
Today1
Total344,469

달력

 « |  » 2019.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